중앙역 Central Station

연출: Walter Salles. Jr
35mm | 115분 | 칼라 | 극영화 | 1998년작

시놉시스
괴팍하고 자기만 아는 노처녀 도라는 오늘도 중앙역 한구석에 삐거덕거리는 책상을 놓고 손님을 기다린다. 한때는 아이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이었지만 지금은 가난하고 글 모르는 사람들의 편지를 대신 써주며 연명하고 있다. 방탕한 아들을 용서하겠다는 아버지, 지난 밤 함께 했던 연인을 그리워하는 청년, 아들이 아빠를 보고 싶어 한다는 말로 그리움을 감추는 아내의 사연을 도라는 뚝뚝한 글씨로 편지지에 옮긴다. 주절주절 읊어대는 사람들의 청승이 신물 난다는 듯 휘갈겨 쓴 도라의 편지들. 순박한 사람들의 꿈과 희망, 그리고 그리움이 담긴 그것들을 도라는 우체통이 아닌 쓰레기통으로 보내 버린다.
버려진 편지뭉치 중에는 남편을 간절히 기다리는 아나의 편지도 있었다. 그러나 곧 아나는 교통사고로 사망하고, 고아가 되어버린 아들 조슈에는 중앙역 주위를 맴돈다. 도라는 갈 곳 없는 조슈에를 입양기관을 사칭하는 인신매매단에 팔아넘기고 그 대가로 리모컨 달린 TV를 장만한다. 그러나 TV를 보며 뿌듯해하던 마음은 어느새 죄책감으로 바뀌고, 날이 밝자마자 도라는 필사적으로 조슈에를 구해낸다. 무작정 조슈에와 함께 리오를 도망쳐 나온 도라는 안쓰럽고 미안한 마음에 조슈에의 아버지를 찾아주기로 결심한다. 그러나 조슈에는 자신을 팔아넘긴 도라가 사기꾼 같고, 도라는 조슈에가 짐처럼 부담스럽다.
거친 모래 바람이 부는 사막. 미움만 가득한 두 사람. 그들 사이의 골 깊은 미움은 녹록치 않은 여행길에서 차츰 믿음으로 변해가고 나이를 뛰어넘은 우정은 그들을 하나로 묶는다. 말짱한 시계를 차비로 내고 트럭 뒷자리에서 도라는 술주정뱅이 아버지를, 조슈에는 한 번도 만나보지 못한 아버지를 생각한다. 하지만 세상 끝에서 그들이 발견한 건 '아버지'가 아니라, 자신도 알지 못했던 자신의 참모습이었다. 아버지가 남겨놓은 형들을 통해서 자신의 뿌리를 발견하는 조슈에. 그리고 조슈에를 통해서 오랫동안 잊어왔던 자신의 따뜻한 본성을 느끼는 도라. 조슈에 몰래 새벽 버스를 탄 도라는 조슈에에게 편지를 쓴다. 그리고 그 편지는 다시금 '나'를 사랑하게 된 자신에게 보내는 편지이기도 했다.

연출의도
없음

스탭&캐스팅
연출: Walter Salles. Jr
미술: Cassio Amarante, Carla Caffe
편집: Felipe Lacerda, Isabelle Rathery
Ass-PD: Paulo Carlos De Brito
촬영: Walter Carvalho
각본: Marcos Bernstein, Joao Emanuel Carneiro
원안: Walter Salles
배역: Sergio Machado
의상: Cristina Camargo
제작: Martine de Clermont-Tonnerre, Arthur Cohn
기획: Lillian Birnbaum, Tom Garvin, Donald Ranvaud, Elisa Tolomelli
음악: Jaques Morelembaum, Antonio Pinto
출연: Fernanda Montenegro, Marilia Pera, Vinicius de Oliveira, Soia Lira
Othon Bastos, Otavio Augusto

필모그래피
2001 <태양의 저편 Abril Despedacado Behind The Sun>
1998 <자정 Meia Noite|Midnight>
1998 <중앙역 Central Do Brasil|Central Station>
1995 <이방인의 땅 Terra Estrangeira|Foreign Land>
1991 <하이 아트 A Grande Arte|High Art>

수상&상영
1999 제1회 정동진독립영화제
1999 골든 글러브 -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1999 전미 비평가위원회 - 최우수여우주연상. 최우수외국어영화상
1999 LA 비평가협회 - 최우수 여우주연상
1998 제48회 베를린 영화제 - 금곰상.은곰상
1998 성세바스찬 국제영화제 - 관객상.심사위원상
1997 선댄스재단제정 시네마100 - 최우수 시나리오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