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재밌는 단편모음 2

체온 The Body Temperature

연출: 유상곤
35mm | 8분 | 칼라 | 극영화 | 1998년작

[smartslider3 slider=322]

시놉시스
노인은 정신 나간 딸을 오토바이에 태운 채 한적한 길을 달린다. 갑작스레 소낙비가 내리고 그들은 운동장 옆 처마에서 비를 피한다. 노인은 딸의 젖은 머리를 닦고, 물을 먹여주고는 돌아서서 비오는 운동장을 바라보며 깊은 회한에 젖는다.

연출의도
순간의 인상을 영화적 형태로 구체화하려는 시도를 했다.
인상 뒤에 수많은 세월과 경험적 가치와 창작적 욕구가 수반된다.
이는 다양한 방식으로 표현될 수 있는 자유로움으로 전개하려 했다.

스탭&캐스팅
감독: 유상곤
제작: 유상곤
편집: 유상곤
조연출: 정인화, 조미경
각본: 유상곤, 정인화, 조미경
촬영: 이병호
녹음: 이성철
기획: 김영조, 백선희
음악: 배영호
출연: 이갑룡, 정혜경

필모그래피
유상곤 YOO Sang-gon
2001 < 이른 여름, 슈퍼맨 Superman in Early Summer> 35mm, color, 15min.
2000 < 부적격자 Inappropriator> 16mm, color, 17min.
1998 < 체온 The Body Temperature> 35mm, color, 8min.
1997 < 길목 Way Entrance> 16mm, color, 18min.
1996 < 표류 The Drift> 16m,m color, 9min.
1993 <7248> 16mm, 11min.
1992 < 푸른 밤 하늘 Sky of the blue night> 16mm, 13min.

수상&상영
2000 제2회 정동진독립영화제
2000 제2회 세계단편필름페스티벌 한국부문 (한국)
1999 제15회 함부르크 국제 단편영화제 경쟁부문(독일)
1999 제4회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앵글 부문
1999 제25회 한국독립단편영화제 본선
1999 인디포럼 99
1999 제21회 도쿄 피아영화제(Pia Film Festival in Tokyo)

이발소 My Old Barbershop

연출: 이기호
16mm | 20분 | 칼라 | 극영화 | 2000년작

[smartslider3 slider=325]

시놉시스
버스로 40분 거리의 도시에 있는 미용실만 다니던 연수, 하루는 아는 형에게 머리를 삼천 원에 깎아준다는 이발소를 소개받고 그곳을 찾는다. 회전 간판 하나 없는, 쓰러져 가는 이름 없는 이발소. 스타일을 살리고자 하는 연수와 가위를 든 이발사의 숨 막히는 한판 승부가 이어지는데...

연출의도
어느 잊혀져 가는 이발소.
아집에 가득 찬 이발사.
그의 권위주의 아래 아무 말 못하고 당하기만 하는 주인공.
그러나 나름대로의 생각이 있는 주인공.
이들을 통해 바라보는 구세대와 신세대가 갈등하는 세상.
그 속에서 즐거운 희망을 꿈꾸어 보자.

스탭&캐스팅
연출: 이기호
각본: 이기호
편집: 이기호
제작: 이옥섭
촬영: 홍영승
조명: 이성재
미술: 민동현
세트: 서혜원
음악: 구모균
출연: 최재후(연수), 양의남(이발사), 전혜정(아줌마)

필모그래피
이기호 LEE Ki-ho
2000 < 이발소 My Old Barbershop> 16mm, 20min.

수상&상영
2000 제2회 정동진독립영화제
2001 제43회 빌바오국제영화제, 한국영화 회고전(스페인)
2001 제3회 Shorts! 국제단편영화제(네덜란드)
2001 제50회 맬버른 국제 영화제(호주)
2001 제13회 클레르몽페랑 국제 단편영화제 한국파노라마 부문(프랑스)
2000 제1회 대구단편영화제 경쟁부문 - 대상
2000 인디포럼 2000
2000 제1회 서울 넷 페스티벌

1979년 10월 28일 일요일 맑음 28th October 1979, A Sunny Sunday

연출: 권종관
16mm | 17분 | 흑백 | 극영화 | 1999년작

[smartslider3 slider=344]

시놉시스
1979년 10월 28일 일요일, 영환의 부모님은 아침 일찍 시골에 내려가신다. 엄마는 4남매를 앞에 앉혀놓고 싸우지 말고 집 잘 보라며 큰누나인 영자(16살)에게 4,000원을 준다. 짜장면 시켜먹고 사이다 사먹으라고. 엄마가 나가시자마자 영자는 2,500원을 영숙(13살)에게 주고서 나가버린다. 역시 싸우지 말고 집 잘 보라는 말을 남긴 채. 이제 집에 남은 식구는 작은누나 영숙과 영욱(10살), 그리고 막내 영환(7살) 뿐. 이때부터 영숙의 이들에 대한 통치가 시작된다. 가장 먼저 TV시청권을 박탈한 영숙은 곧 주먹과 돈으로 그들을 자신의 권력 안에 잡아두게 된다. 주먹의 무서움과 짜장면을 먹고 싶은 마음에 갈등하는 영욱과 영환은 처절한 생존의 권력게임에 말려드는데...

연출의도
나는 어린 시절의 내 추억의 단편들을 묶어서 그것을 1979년 10월 26일이라는 상징적인 날의 이틀 후에 위치시켰다. 부모님이 멀리 외출을 나가신 일요일, 늘 우리를 통치하던 힘이 자리를 비웠을 때 그것은 곧 또 다른 통치자, 그 안에서 권력을 갖고 싶어 하는 사람을 만들게 된다. 채찍과 당근을 함께 줘가며... 그 권력자는 우리 또래에서도 늘 존재한다. 다소 건조하게 흐를 수 있는 이야기를 20년 전 10살 안팎의 아이들의 눈에 맞추어 표현하고자 했다. 그리고 서울 변두리에서 유년기를 보낸 20대 후반의 사람들에게 부족하나마 어렴풋한 향수를 함께 공유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도 함께.

스탭&캐스팅
연출: 권종관
각본: 권종관
촬영: 신범섭
조명: 정용택
음악: 최의경
편집: 디지컷, 문인대, 백은자
출연: 강혜윤(영자), 박진아(영숙), 이동근(영욱), 이호협(영환)

필모그래피
권종관
2000 < 이발소 異氏> 35mm, color,, 22min.
1999 <1979년 10월 28일 일요일> 16mm, 17min.

수상&상영
2000 제2회 정동진독립영화제
2000 제12회 BBC 국제단편영화제 경쟁부문(영국)
2000 '메세지 투 맨' 국제영화제 단편 경쟁부문(러시아)
2000 제37회 대종상 단편영화 - 특별상(한국)
2000 부산 아시아 단편영화제 2000 경쟁부문(한국)
2000 인디포럼 2000 초청 (한국)
2000 제14회 프리부룩 국제영화제 초청(스위스)
1999 제4회 부산 국제영화제 와이드 앵글 부문 - 선재상(최우수 작품상)
1999 제7회 신영영화제 - 우수작품상(한국)
1999 제25회 한국독립단편영화제 본선(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