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9년 10월 28일 일요일 맑음 28th October 1979, A Sunny Sunday

연출: 권종관
16mm | 17분 | 흑백 | 극영화 | 1999년작

시놉시스
1979년 10월 28일 일요일, 영환의 부모님은 아침 일찍 시골에 내려가신다. 엄마는 4남매를 앞에 앉혀놓고 싸우지 말고 집 잘 보라며 큰누나인 영자(16살)에게 4,000원을 준다. 짜장면 시켜먹고 사이다 사먹으라고. 엄마가 나가시자마자 영자는 2,500원을 영숙(13살)에게 주고서 나가버린다. 역시 싸우지 말고 집 잘 보라는 말을 남긴 채. 이제 집에 남은 식구는 작은누나 영숙과 영욱(10살), 그리고 막내 영환(7살) 뿐. 이때부터 영숙의 이들에 대한 통치가 시작된다. 가장 먼저 TV시청권을 박탈한 영숙은 곧 주먹과 돈으로 그들을 자신의 권력 안에 잡아두게 된다. 주먹의 무서움과 짜장면을 먹고 싶은 마음에 갈등하는 영욱과 영환은 처절한 생존의 권력게임에 말려드는데...

연출의도
나는 어린 시절의 내 추억의 단편들을 묶어서 그것을 1979년 10월 26일이라는 상징적인 날의 이틀 후에 위치시켰다. 부모님이 멀리 외출을 나가신 일요일, 늘 우리를 통치하던 힘이 자리를 비웠을 때 그것은 곧 또 다른 통치자, 그 안에서 권력을 갖고 싶어 하는 사람을 만들게 된다. 채찍과 당근을 함께 줘가며... 그 권력자는 우리 또래에서도 늘 존재한다. 다소 건조하게 흐를 수 있는 이야기를 20년 전 10살 안팎의 아이들의 눈에 맞추어 표현하고자 했다. 그리고 서울 변두리에서 유년기를 보낸 20대 후반의 사람들에게 부족하나마 어렴풋한 향수를 함께 공유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도 함께.

스탭&캐스팅
연출: 권종관
각본: 권종관
촬영: 신범섭
조명: 정용택
음악: 최의경
편집: 디지컷, 문인대, 백은자
출연: 강혜윤(영자), 박진아(영숙), 이동근(영욱), 이호협(영환)

필모그래피
권종관
2000 < 이발소 異氏> 35mm, color,, 22min.
1999 <1979년 10월 28일 일요일> 16mm, 17min.

수상&상영
2000 제2회 정동진독립영화제
2000 제12회 BBC 국제단편영화제 경쟁부문(영국)
2000 '메세지 투 맨' 국제영화제 단편 경쟁부문(러시아)
2000 제37회 대종상 단편영화 - 특별상(한국)
2000 부산 아시아 단편영화제 2000 경쟁부문(한국)
2000 인디포럼 2000 초청 (한국)
2000 제14회 프리부룩 국제영화제 초청(스위스)
1999 제4회 부산 국제영화제 와이드 앵글 부문 - 선재상(최우수 작품상)
1999 제7회 신영영화제 - 우수작품상(한국)
1999 제25회 한국독립단편영화제 본선(한국)